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

미국 경제가 민감한 상황이라는 증거... - 미국 Fed 파월의장이 8번의 회의 결과를 모두 인터뷰 하겠다고 한다.

미국 Fed 파월 의장이 무시무시한 발언을 하였습니다.

미 Fed는 일년에 8번의 회의를 하고,

보통 회의 결과 인터뷰를 4번 시행 했었는데요...


내년부터는 8번의 회의 결과를

인터뷰 하겠다는 뉴스가 나왔습니다.


한국경제


말 그대로 일년에 8번 올릴수도 내릴수도 있다는 말인데요...

그만큼 경제에 민감하게 반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르게 표현 한다면

향후 경제가 급변할 수도 있다고 예상한다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거의 모든 사람들이 내년에 미국 증시는

역사적으로 2번째로 길었던 상승장을 끝내고

하락장으로 전환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들을 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급변하는 경제 상황이라는 것은

미국 주식시장에서 무엇을 의미 할까요?


지금은 조심...또 조심해야 할 시기라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1)

  • kalon
    2018.11.29 18:30 신고

    참.. 어떤말을 믿어야 할지 모르겠네요 어렵군요ㅠㅠ

    파월 의장이 오늘 just below down 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금리인상이라는 큰 틀 안에서 정치적인 이유로 미국 시장의 변동성을 염두해두고 너무 쫄지말라는 의미로 던진말일까요...

Designed by JB FACTORY